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강원도서 국내 첫 GTI 국제무역ㆍ투자박람회 개최
작성일
2012.07.17
조회수
296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내년 6월8~13일 단오제기간..국내외 500개 업체 참여

강원도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내년 6월 동북아 국가간 협의체인 광역두만강개발계획(GTI) 국제무역ㆍ투자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박람회는 동북아지역 간 무역ㆍ투자, 교통 인프라 건설 촉진을 위한 것으로 내년 6월8~13일까지 단오제기간 강릉시 종합체육관 등지에서 열린다.

   행사에는 국내외 500여개 업체와 2만여명의 동북아 중앙 및 지방정부, 기업, 바이어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전시부스는 GTI지역관 및 교통인프라관, 특산품관, 공산품관, 투자유치 홍보관, 남북협력관, 2018평창동계올림픽관 등으로 GTI지역의 특화된 박람회로 운영된다.

   또 박람회의 실질적인 성과를 높이고자 국가별 비지니스의 날 운영과 함께 동북아 경제포럼, 중소기업융합회 한마음 전국대회 등 국내외 경제 관련 단체의 각종 회의도 열릴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제12차 GTI총회를 개최해 중앙-지방 간 협력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GTI 지역에 대한 국가적 관심을 높이고 실질적 경제협력의 기반을 마련했다.

   배진환 기획관리실장은 "이번 박람회는 중ㆍ러의 동해 출구전략에 대응한 동북아 신흥시장 선점과 동해안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경제성장을 비롯해 평창올림픽과 강릉 단오제 홍보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특히 동북아 지역 간 실질적인 경제협력 추진을 위한 토대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GTI지역은 풍부한 자원, 교통의 요충지, 1억5천만명의 인구 등 시장 잠재력이 있으나 경제적으로 낙후돼 지역 간 무역ㆍ투자가 활성화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GTI 지역에 대한 집중 투자와 함께 북한과 신경협을 추진하는 등 GTI지역이 신흥시장으로 세계 각국으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