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원주기업도시, 제약회사 입주계약 잇따라
작성일
2013.10.25
조회수
236

원주기업도시(대표 유재원)가 제약회사 유치가 잇따르고 있다.

more

원주기업도시는 지난 달 진양제약에 이어 23일 국내 제약업계 대표기업인 삼익제약㈜(회장 이세영)와 입주 계약을 체결했다.

삼익제약은 원주기업도시 내 약 2만4794㎡ 규모의 부지에 215억원을 투자해 2017년까지 생산공장과 중앙연구소 등을 건립해 입주할 계획이다.

1973년 설립된 삼익제약은 천연의약품 과학화를 통한 일반의약품 분야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해 온 국내 대표 제약기업이다.

2004년부터 글로벌 천연물 신약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번 원주 기업도시로 확장 이전을 통해 150여명 고용 창출과 연간 매출액 2000억원 이상을 목표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다.

또 지난달 30일 입주 계약을 완료한 의약품 전문제조업체 진양제약㈜은 2만5088㎡ 부지에 총 279억 원을 투입, 2016년까지 세계 우수 의약품 생산 기준(CGMP)에 의한 최첨단 공장과 연구소를 준공할 계획이다.

공장이 설립되면 약 150명 이상의 고용창출 효과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진양제약은 호흡기질환 치료제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 371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중견기업이다.

유재원 원주기업도시 대표는 "삼익제약, 진양제약의 입주가 확정되면서 원주기업도시의 기업유치가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며 "다양한 세제 혜택과 원주의 우수한 교통 인프라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유망 기업들의 유치를 늘려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