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춘천 '레고랜드' 조성공사 재시동…문화재 보존문제 해결
작성일
2015.04.10
조회수
181

예정부지에 청동기시대 유물이 발견되면서 지연됐던 춘천 레고랜드 조성사업이 다시 본격화되고 있다. 부지내 문화재 보존 문제가 대부분 해결되면서다. 7월 집입 교량공사와 9월 본공사가 착공될 예정이다.

춘천 레고렌드 건설 시행사 '엘엘개발'은 9일 그동안 기반시설 공사에만 머물렀던 춘천 레고랜드 조성사업이 9월이면 부지에 시설물을 세우는 본공사 착공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공사에 대한 시행사 내부 협의가 완료되면서 본공사 계약도 이달 중으로 체결을 앞두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춘천시는 지난달 레고랜드 진입 교량 공사 추경 예산으로 25억원을 편성했다.

엘엘개발은 영국 멀린그룹(Merlin Entertainment Group)과 강원도, 현대건설, 엔티피아, 한국투자증권, 서브원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다. 시공사는 현대건설과 엔티피아 등이다.

엘엘개발 관계자는 "부지 문화재 발굴조사가 다음 달 중 마무리되면 곧이어 상하수도 등 미뤄졌던 기반시설 공사도 착공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춘천 레고랜드는 세계 6개 도시에서 레고랜드를 운영중인 영국 멀린그룹이 7번째로 추진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레고랜드 테마파크다. 춘천 중도 129만1434㎡에 총 5011억원을 투자해 테마파크와 아울렛 상가, 워터파크 등을 조성된다.

레고랜드 테마파크는 2017년 상반기 개장 예정이다. 연간 200만명 이상의 관광객과 44억원의 지방세수 확보, 5조원의 생산유발효과, 9800개의 신규 일자리를 기대하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