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춘천市 의암호 관광명소화 사업 대대적 추진
작성일
2015.04.14
조회수
188

강원 춘천시 의암호 관광명소화 사업이 대대적으로 추진된다.

춘천시는 2017년 중도 레고랜드 개장에 맞춰 연간 200만명 방문객을 도심 또는 주변관광으로 유도하기 위해 의암호를 따라 다양한 볼거리, 체험시설을 조성한다고 11일 밝혔다.

예정된 시설은 소양강처녀상과 의암호 한 가운데를 잇는 국내 최대 스카이워크를 비롯해 소양2교 경관조명, 서면 토이스튜디오 조성, 의암호 자전거길 스토리텔링, 소양로 번개시장 재생사업 등이다.

소양스카이워크는 소양강처녀상에서 호수 안으로 폭 4m, 길이 160m의 대형 조망시설이다. 소양강처녀상 앞에는 수면쪽으로 관람대기와 휴게를 겸한 폭 20m 데크가 설치된다. 올 하반기 착공해 내년 6월 준공 예정이다.

소양2교도 관광시설로 탈바꿈한다. 다리는 색색의 조명으로 장식되며 의암호 한 가운데 음악분수를 만드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사농동 쪽에는 전망대와 포토존을 검토하고 있다. 소양로 번개시장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관광시장으로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레고랜드와 연계해 서면에는 토이스튜디오가 조성된다. 애니메이션박물관 옆 스톱모션관에 애니메이션, 로봇, 장남감을 주제로 한 체험관광시설을 구축하는 것으로 장남감 전시, 체험, 교육, 아트갤러리, 옥상 정원 등을 계획하고 있다. 하반기에 착공해 내년 어린이날 전에 개관할 예정이다.

전체 사업비는 국비를 포함한 300억원으로 예상된다.

최동용 춘천시장은 "의암호는 춘천의 상징이지만 각종 규제에 묶여 관광자원으로 활용되지 못했다"며 "창의적인 방법으로 개발하면 지역관광과 경제를 이끄는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