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바흐 IOC 위원장 "평창올림픽 경기장 건설 순조롭다"
작성일
2015.07.29
조회수
161

(서울·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동찬 유지호 기자 = 토마스 바흐(62·독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2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창 올림픽 준비 상황과 관련해서 매우 정확한 보고를 받았다"며 "경기장 건설이 잘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31일부터 8월 3일까지 열리는 제128차 IOC 총회 참석을 위해 쿠알라룸푸르에 머무는 바흐 위원장은 "경기장 중 한 곳의 공정률은 26.1%라고 들었다"며 "그렇게 정확하게 진전 상황이 수치로 나온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고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주말 평창 프레젠테이션 때 26.2%까지 늘었는지 한 번 확인해봐야겠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바흐 위원장은 "최근 평창과 현대기아차가 최상위(Tier 1)급 후원 계약을 맺는 등 마케팅 쪽에서도 진전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IOC 총회에서는 2022년 동계올림픽과 2020년 유스 동계올림픽 개최지가 정해진다.

2022년 동계올림픽은 중국 베이징과 카자흐스탄 알마티가 경합 중이고 2020년 유스 동계올림픽은 스위스 로잔과 루마니아 브라소프가 후보지로 나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5.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