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중기청 "미국・이스라엘 등에 창업기업 정착 지원"
작성일
2011.05.02
조회수
943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민경제대책회의서 '글로벌 창업 촉진대책' 보고

  정부가 창업 기업들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스라엘과 기업 유치를 위한 공동펀드를 만드는 등 창업기업들이 선진국들과 활발한 교류를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소기업청은 29일 오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제85차 국민경제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창업성과 점검 및 글로벌 창업 촉진대책'을 보고했다.

   중기청은 우선 6월부터 코트라, 수출입은행, 기업은행[024110] 등과 함께 '글로벌 지원기관 협의체'를 운영하면서 재외공관 등과 협조해 해외 진출 기업들이 현지에 조기정착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미국 벤처캐피탈(VC)이 운영하는 실리콘밸리 소재 BI에 창업팀 등을 입주시켜 선진 환경에서 창업할 수 있도록 하고, 현지 컨설팅사를 활용해 미국 정부발주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이스라엘과 창업기업 유치를 위한 공동펀드를 만드는 사업도 추진한다.

   중기청은 "이스라엘과 상반기 내에 1천억원 가량의 공동펀드를 운영, 국내 기업이 이스라엘 현지에서 기업들과 기술 교류를 하며 사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새 시장 개척 뿐 아니라 우수기술을 취득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신흥 개발도상국등 인프라가 취약한 국가들을 중심으로 수출 지원센터(BI)를 늘리고 기업들의 정착을 돕기 위해 컨설팅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중기청 측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창업자들이 많지만, 국내시장의 과밀한 경쟁구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창업 당시부터 세계시장을 겨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기청의 이번 대책에는 '전문연구요원 제도'를 개정해 석·박사급 연구원을 중소기업 쪽으로 유치하는 방안과 외국전문인력의 연간 지원한도를 확대하는 방안도 포함돼, 창업기업이나 소기업들이 고급인력을 더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투자 활성화를 위해 2012년에는 600억원 규모의 '청년전용 창업자금'도 신설하기로 했으며, 모태펀드 출자비율 역시 현재 30%에서 70% 선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4.29)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