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IK소식

  • Home
  • IK소개
  • 공지·홍보
  • IK소식
CES서 ‘코리아’로 뭉치다
작성일
2020.01.14
조회수
481


KOTRA, 기관 간 협업 통해 95개사 규모 통합한국관 운영
페이스북·버라이즌·아마존·퀄컴 등 유력바이어와 상담 주선


KOTRA(사장 권평오)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와 함께 1월 7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전시회에서 한국관을 운영했다.

올해는 창업진흥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성남산업진흥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과 공동으로 통합한국관을 구성해 총 95개 한국기업이 미래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95개사 중 67개사가 유레카관에 들어갔다. 유레카관은 스타트업 중심으로 개발된 지 2년이 채 되지 않은 신제품 중심으로 전시가 진행됐다.

CES가 주목한 2020 기술 트렌드는 디지털치료법, 차세대 교통수단, 식품의 미래, 안면인식, 로봇의 발전 등이다. 우리 기업도 해당 트렌드가 접목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전시회 참관객과 바이어의 이목을 끌었다.

미국가전협회는 매년 CES 참가기업 중 첨단기술 신제품에 대해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시상하고 있다. 삼성, LG 등 대기업은 물론 한국관 중소·중견기업도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링크페이스(대표 임경수)는 아동용 난청 예방 헤드폰으로, 코너스(대표 김동오)는 총성인지기반 지능형 대응시스템으로, 마이크로시스템(대표 정상국)은 자동차 및 IoT센서로 각각 상을 받았다.

한편 KOTRA는 내실을 기하기 위해 북미·중남미 등 인근지 무역관과 협력해 바이어를 공동으로 유치했다. 전시회 기간 동안 페이스북, 버라이즌, 포드, 아마존, 퀄컴, HP 등 유력기업의 구매 담당자를 초청해 한국관 참가기업과 상담을 주선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박람회인 CES 2020는 기술 트렌드와 미래 비즈니스를 예측할 수 있는 큰마당이다”며 “우리 혁신기업이 새로운 기술을 뽐내고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등 신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도록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출처 : KOTRA (2020.01.09)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