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IK소식

  • Home
  • IK소개
  • 공지·홍보
  • IK소식
개성공단 가장 큰 매력, ‘저렴한 인건비, 전략적 입지’
작성일
2014.02.10
조회수
3148

- 국제적 산업단지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북한정부의 신뢰성이 가장 중요 -
- 개성공단 국제화 발전가능성에 대해서는 관망세가 주류 -
- 세계 시장점유율 15.8%…일본보다 1.9% 높아


외국인투자기업들은 개성공단의 가장 큰 장점으로 저렴한 인건비를 꼽았다. KOTRA(사장 오영호)가 국내 외국인투자기업 27개사와 해외 16개국 해외투자가 188개사를 대상으로 개성공단 투자환경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들은 저렴한 인건비(33%), 임대비용(22%), 조세혜택(21%), 동북아에서의 전략적 입지조건(11%) 등을 개성공단의 장점으로 응답했다.

북미, EU, 국내 외국인투자기업들은 저렴한 인건비를 가장 큰 장점으로 꼽은 반면, 중국과 일본 기업들은 조세혜택과 물류이점을 개성공단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응답하여 지역별로 뚜렷한 차이를 나타냈다.

또한 개성공단 투자를 추진한다면 합작투자(Joint Venture) 형태로 진출하겠다는 답변이 전체의 56%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단독투자(23%), 지분투자(9%) 순이었다.

개성공단이 외국기업 투자유치를 통한 국제적 산업단지로 발전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로 전체 응답자의 74%가 ‘북한정부에 대한 신뢰성’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 ‘북한 핵문제(23%)’, ‘원산지 및 판로문제(13%)’, ‘3通(통신, 통행, 통관)문제(11%)’ 등의 순으로 해결되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설문에 응답한 국내 진출 외투기업의 86%가 북한정부의 신뢰성이 개성공단 국제화를 위한 관건이라고 응답하여 여타지역보다 신뢰성을 더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한 국내외 투자가들은 한국정부에 바라는 투자 인센티브로서 전체 응답자의 48%가 조세지원을 희망했으며 현금지원(31%), 입지지원(27%), 컨설팅 지원(15%) 등 KOTRA의 원스톱 서비스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인지도 부분에 있어서는 지난해 10월 조사시점보다 12%포인트 오른 78%의 응답자가 개성공단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응답해 인지도가 점차 상승하고 있으며 인지경로는 언론보도가 대다수(87%)인 것으로 조사됐다.

개성공단 투자유치 설명회가 개최될 경우 참석의향을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39%가 참석하겠다고 응답하여 높은 관심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중국(69%)과 일본(49%) 기업들의 관심도가 국내 외국인투자기업(26%)보다 두 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KOTRA 관계자는 “설문에 응답한 대부분의 기업들이 개성공단의 발전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하겠다고 응답했다”라며 “향후 KOTRA 해외무역관의 투자전담관을 통해 추가적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처 : Invest KOREA (2014.02.10)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