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IK소식

  • Home
  • IK소개
  • 공지·홍보
  • IK소식
외국투자가, “한국의 최대 장점은 ‘FTA’”
작성일
2015.11.06
조회수
1769

- 투자처로서의 단점은 ‘협소한 내수시장’, ‘북한 리스크’, ‘정부규제’ 등
- 아시아에서의 투자 후보 경쟁국은 거대한 내수시장 지닌 중국과 일본

KOTRA(사장 김재홍)는 외국인투자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응답자들이 꼽은 ‘투자처로서 한국의 가장 큰 장점’은 ‘FTA’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3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된 ‘외국인투자주간(Foreign Investment Week)’에 참가했던 외국인투자가 11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63%가 한국에 투자한 적이 없으며, 이중 64%는 향후 1~3년 이내에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KOTRA에 따르면, 응답자의 18%는 가장 큰 장점으로 ‘한국이 구축한 FTA’라고 답했으며, 이어서 ‘전략적 입지조건’과 ‘인센티브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각각 17%, 우수한 노동력이 14%의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투자처로서 한국의 가장 큰 단점으로는 ‘협소한 내수시장’이라고 응답한 비중이 26%로 가장 많았고, 북한 리스크와 정부규제 및 정책의 일관성이 각각 13%, 노사문제 및 인력수급’ 1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 정부가 외국인투자유치를 위해 더 강화했으면 하는 인센티브로는 원스톱 서비스 등 투자관련 서비스 제공(38%), 조세혜택(27%), 입지지원(18%), 현금지원(16%) 등이 꼽혔다.

이밖에도 응답자의 30%는 아시아에서의 투자 후보 경쟁국으로는 응답자의 30%가 중국을 꼽았으며, 일본(23%), 싱가포르(14%), 대만(13%), 홍콩(10%) 순으로 나타났다. 중국, 일본 등을 선택한 이유로는 거대한 내수시장 때문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한국에 투자를 진행한다면 합작투자 형태의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46%로 가장 많았으며, 지분투자(21%), 단독투자(17%), 인수합병(M&A)(16%)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김연식 KOTRA 투자기획실장은 “외국인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국내 기업의 DB를 구축해 외국인투자가와 합작투자, 지분투자 등이 활성화되도록 지원하고, 한국의 FTA 허브 효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처 : Invest Korea (2015.11.05)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