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IOC 평가보고서 "평창 유치계획 매우 만족"(종합)
작성일
2011.05.11
조회수
608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 후보도시 모두 올림픽 개최에 큰 문제는 없어"
AFP·dpa 등 주요 외신은 "평창이 선두주자"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선 강원도 평창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평가단의 현지실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IOC는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2018 후보도시 평가보고서에서 콤팩트한 경기장 배치와 짧은 이동거리, 합리적인 가격의 숙박시설 등 모든 분야에서 만족스러운 평가를 매겼다.

   IOC는 지난 2〜3월 구닐라 린드베리 위원장을 비롯한 평가단이 프랑스 안시와 평창, 독일 뮌헨을 차례로 현지 실사한 뒤 이날 비전·경기장·숙박·수송·안전·선수촌 등 17개 분야를 기술적으로 분석한 119쪽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평창은 참가 선수의 80%가 10분 이내에 경기장에 도착할 수 있는 조밀한 시설 배치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고속철도 등 다중 교통망을 통한 수송 체계는 완벽한 평가를 받았고 중앙정부의 강력한 지원 의지도 돋보인다는 설명이 곁들여졌다.

   특히 IOC 평가단은 평창이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면 상대적으로 낙후된 아시아의 동계스포츠가 비약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평창의 약점으로 개폐회식 비용이 다소 적게 책정됐고, 평균 적설량이 낮지만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동계올림픽에 세번째 도전하는 평창은 주민 지지도에서도 가장 앞섰다.

   IOC가 자체적으로 조사한 주민 지지도 조사에서 평창은 전국민 지지도가 87%, 지역주민 지지도는 92%로 나타났다.

   반면 평창의 강력한 라이벌인 뮌헨은 국민 지지도 56%, 지역주민 지지도 53%에 그쳤고 안시는 국민 지지도 62%, 지역 지지도 63%였다.

   뮌헨은 풍부한 대회 개최 경험과 높은 수준의 문화행사, 원활한 수송 시스템 등이 합격점을 받았다.

   하지만 알파인스키가 열리는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 지역의 일부 토지를 매입하지 못한 점과 낮은 지지도가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유치경쟁에서 가장 뒤처진 도시로 평가되는 안시는 선수촌의 분산 배치로 인한 이동의 문제점, 개폐회식 계획 부실, 낮은 지지도가 개선해야 될 부분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IOC 평가보고서는 최종적으로 '세 후보도시 모두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는 큰 문제점이 없다'고 요약했다.

   IOC 평가보고서가 발표된 직후 AP,AFP,dpa 등 주요 통신사들은 '평창이 IOC 평가단으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선두주자로 나섰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에 대해 조양호 평창유치위원장은 "평창이 한국 최초로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개최할 준비가 되었다는 점을 IOC 평가단이 보고서를 통해 인정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특히 IOC 보고서는 평창의 효율적이고 콤팩트한 게임 플랜을 높게 평가했고, 그동안 평창이 약속을 이행한 점도 인정했다"라면서 "특히 IOC 자체 여론조사에서 한국민의 열정적인 지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평창유치위는 IOC 평가보고서를 자세히 분석한 뒤 조금이라도 미흡한 부분이 있다고 판단되면 해외 컨설턴트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취합해 수정된 개최 계획서를 16일까지 IOC에 제출할 예정이다.

   IOC는 5월 18〜19일 스위스 로잔에서 세 후보도시로부터 '테크니컬 브리핑'을 받은 뒤 7월 6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5.10)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