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정부, DMZ 일대 생태관광벨트로 육성
작성일
2011.07.27
조회수
1311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확정..18조8천억원 사업비 투자

   오는 2030년까지 18조8천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비무장지대(DMZ) 일대를 생태관광벨트로 육성하고 동서녹색평화도로를 조성한다.

   정부는 27일 오후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제1차 접경지역 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심의, 확정했다.

   종합계획에는 `한반도 중심의 생태ㆍ평화벨트 육성'이라는 비전 하에 지난 2009년 12월 마련된 접경초광역권 발전 기본구상의 구체적인 실현 방안이 담겼으며, 대상 지역은 인천ㆍ경기ㆍ강원의 접경지역 15개 시ㆍ군이다.

   정부는 먼저 DMZ 일원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을 추진하고, 접경지역의 자연환경과 문화관광, 인문ㆍ역사 등 다양한 자원을 조사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키로 했다.

   두루미, 수달 등 접경지역에 서식하는 희귀 동식물 보호ㆍ관찰시설, 강화 마니산 참성단과 땅굴 등 역사ㆍ문화, 안보 자원을 활용한 관광ㆍ체험학습의 장을 마련하고 트레킹ㆍ자전거길을 조성해 녹색관광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저탄소 녹색산업 위주의 산업구조로 전환할 수 있도록 대학ㆍ연구시설과 연수시설을 유치하고 양구ㆍ고성 풍력발전단지 등 신재생에너지단지를 조성한다.

   또 지역간 단절구간과 위험구간을 연결해 동서녹색평화도로를 조성하는 한편 남북 관계의 진전에 따라 장기적으로 남북교통망 복원과 내륙천연가스 운송망 구축을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국제전문가 양성을 위한 평화대학 분교 유치와 국제평화회의장 건립, 남북청소년교류센터 건립 등을 추진하고 지뢰피해자 재활타운 조성을 검토키로 했다.

   정부는 통일시대에 대비한 남북 경제ㆍ사회적 통합의 완충지대를 조성하기 위해 산업ㆍ물류ㆍ관광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접경특화발전지구를 단계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년간 민자를 포함, 18조8천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되며 이에 따른 생산ㆍ부가가치유발효과는 각각 30조9천억원과 12조5천억원에 달하고 25만7천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정부는 밝혔다.

   정부는 개별사업의 세부계획 수립과정에서 재원분담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며 민간자본과 외국자본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7.27)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