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印尼, 포스코 등 대형투자자에 면세기간 부여
작성일
2011.08.16
조회수
495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금속ㆍ석유화학 등 1조루피아 이상 투자자 대상

   인도네시아 정부가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를 위해 포스코와 롯데, 쿠웨이트석유(KPC) 등 특정분야의 주요 투자자에게 면세기간(tax holiday)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들이 16일 보도했다.

   아구스 마르토와르도조 재무장관은 전날 금속과 정유, 석유화학, 재생에너지, 기계, 이동통신장비 등 분야에 1조 루피아(약 1억1천700만달러) 이상을 투자하는 기업에 면세기간을 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면세기간 부여 기준의 세부 규정이 이달 말 발표될 것이라며 기준에 해당하는 투자기업은 상업 운영을 시작한 시점부터 5~10년간 면세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기존 투자자의 경우도 상업 운영을 시작한 지 1년 이내이면 면세기간 부여 대상이 된다며 하지만 일정기간 투자금에 대한 세금공제 등 혜택을 받은 기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덧붙였다.

   M.S. 히다얏 산업장관은 이번 조치는 산업계에서 오래 기다려온 조치라며 쿠웨이트석유와, 포스코, 롯데 등이 면세기간 부여 대상이 될 것이 확실시되고 이들 기업은 5~10년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타 위르자완 투자조정위원회(BKPM) 위원장도 면세기간 부여로 외국인 직접투자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금까지 포스코와 중장비 제조업체 캐터필러, 쿠웨이트석유, 인도라마, 한국타이어 등 5개사가 면세기간 부여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8.16)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