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강원, 2018년 中관광객 100만 달성..연평균 30%↑
작성일
2011.11.14
조회수
1219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원도는 최대 관광시장으로 떠오른 중국의 관광객을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2018년까지 연간 100만명 이상 유치하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중국의 방한 관광객은 2006년 전체 관광객 중 26.3%(89만7천명)에서 지난해 39.7%(187만5천명)로 연평균 21.8%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전체 점유율도 14.6%에서 21.3%로 늘었다.

   또 도내 방문 인원은 2010년 27만6천명으로 도내 외국인 관광객의 26.7%, 전국의 중국 관광객 점유율 14.7%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2010년부터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2018년까지 연평균 30% 증가한 100만명을 유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청소년ㆍ학생교류 ▲기업체 인센티브 ▲노인단체 교류 ▲한류(드라마) ▲개별여행(FIT) ▲양양공항 전세기 연계 관광상품 등 6대 전략관광상품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학생과 청소년 유치를 위해 춘천, 원주, 강릉, 속초 등 4개 시에 교류시범 20개 학교를 지정하고 홈스테이도 현재 150가정에서 500여 가정으로 확대한다. 연간 40여 차례의 청소년 교류행사를 70여 차례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업체 인센티브 관광상품은 현지 진출업체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인센티브 지원을 강화해 연간 1만명 이상 유치한다는 전략을 마련했으며 연간 20여 차례의 노인단체 교류행사를 개최한다.

   개별여행객을 상대로 스키시즌 서울~도내 리조트 간 셔틀버스와 한류관광열차를 운행하고 화천과 양구, 평창, 원주 등으로 연계관광코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양양공항과 상하이, 심양, 하얼빈, 광저우 등 중국 주요도시 간 전세기를 운항하고 장기적으로 정기노선 개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해외 홍보마케팅을 위해 일본 위주로 개최한 '강원위크행사'를 중국 주요도시에서도 연간 2~3회 시행하고 베이징에 강원관광사무소를 신설하는 한편, 지린성 경제무역사무소의 관광 홍보 마케팅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중국 대형 여행업체와의 업무협약을 현재 8개 업체에서 20개 업체로 확대하고 여행객모집 능력이 우수한 업체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국인 쇼핑관광 활성화를 위해 양양공항과 항만지역과 연계한 속초와 강릉에 대형 쇼핑센터를 유치하고 중국 '인롄(銀聯)카드' 사용 가맹점을 현재 107개소에서 2018년 1천개소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용옥 환경관광문화국장은 "중국은 연평균 20% 경제성장률을 기록, 2020년 1억명의 해외 관광객을 송출, 세계 4위 관광시장으로 부상할 것"이라며 "특색있는 관광상품 개발과 집중적인 홍보마케팅으로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11.14)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