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국, IMF 재원확충에 150억弗 참여(종합)
작성일
2012.04.23
조회수
385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호주ㆍ싱가포르ㆍ영국과 공동선언

국제통화기금(IMF)이 글로벌 금융위기 차단을 위한 `방화벽' 구축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재원 확충에 한국이 150억달러 규모로 참여키로 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 앞서 영국, 호주, 싱가포르 등과 이같은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등 4개국 재무장관들이 이날 발표한 공동선언문에 따르면 한국과 영국이 각각 150억달러 규모로 참여키로 했으며, 호주와 싱가포르도 각각 70억달러와 40억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들은 성명에서 "IMF는 우리 모두가 혜택을 받는 세계경제의 안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면서 "확충된 재원은 모든 회원국에 이익이 되는 IMF의 대출능력을 확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지난 18일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의 양자면담에서 재원확충 참여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국의 참여 규모는 경제위상, IMF 쿼터 비중, 다른 G20 회원국들의 지원 비중 등과 함께 지난 2010년 G20 의장국으로서 세계경제 안정을 위한 국제공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박 장관은 "G20 회원국들이 합심해서 IMF 재원확충 합의를 이끌어낸 데 부응해 유럽지역도 역내 시장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특히 유로존 불균형 등 구조적인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유로존 국가들과 일본도 총 4천억달러를 목표로 추진중인 IMF 재원 확충에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규모로 참여키로 했다. 또 스웨덴과 덴마크, 노르웨이, 폴란드, 스위스 등도 총 260억달러를 지원키로 했다.

이와 관련, 미 언론들은 G20 회원국들이 IMF 재원확충에 거의 의견일치를 이루고 있으나 브라질 등이 IMF 쿼터 재조정을 요구하면서 막판 난항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럽연합(EU)의 올리 렌 통화담당 집행위원은 "오늘 G20 회의에서 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으며, 조지 오스본 영국 재무장관도 "재원확충 규모는 라가르드 총재가 목표로 정한 4천억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낙관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4.21)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