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EU FTA로 對韓 EU 투자 60.5% 급증
작성일
2012.05.30
조회수
1071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한-EU FTA체결 이후 유럽에서 항공편으로 들어오는 화물.(자료사진)
제조업 중심…서비스업 투자유치 노력 필요

작년 7월 한-EU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3분기 동안 우리나라에 대한 EU의 투자액(IFDI)이 60.5%나 급증했다.

   기획재정부가 30일 발표한 '한-EU FTA 발효 이후 한-EU 국외투자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작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EU 회원국이 우리나라에 투자한 돈은 35억 6천800만 달러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09년(-16.4%), 2010년(-17.1%) 2년 연속으로 줄어든 EU의 IFDI가 유럽 재정위기에도 뚜렷한 증가세로 전환한 것이다.

   이는 같은 기간 우리나라의 전체 IFDI(106억 5천600만 달러) 증가율(-0.8%)을 크게 웃돈 것이기도 하다.

   분기별 IFDI 증가율은 작년 3분기 27.6%, 4분기 90.7%, 올해 1분기 34.7%다.

   업종별로는 화학(344%), 전기전자(186.8%), 운송용 기계(138.3%) 등 제조업 IFDI가 100.2%나 늘었다. 우리나라 전체 제조업 IFDI가 10%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서비스업(19억 500만 달러)은 37.4% 늘었지만, 조세회피지역인 몰타로부터의 투자액을 빼면 3.1% 감소했다.

   반대로 우리나라 기업이 EU에 투자(OFDI)한 돈은 36억 6천300만 달러로 34.1% 줄었다.

   그러나 국내 기업이 호주, 북미지역으로 다변화한 광업투자를 빼면 실질 OFDI는 28억 2천699만 달러로 65.3% 늘었다. 우리나라 전체 OFDI 증가율(6.3%)의 10배 규모다.

   특히 제조업은 섬유·직물·의류(1천107.7%), 전기·전자(902%), 운송용기계(394.1%) 등 대부분 업종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여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이 413.5%에 달했다.

   서비스업 OFDI는 11억 7천600만 달러로 7.9% 줄었다. 우리나라 전체 서비스업 OFDI 증가율(-6.8%)과 비슷하다.

   OFDI에서 IFDI를 뺀 EU와의 외국투자 순유출(NFDI)은 9천500만달러로 1년전보다 32억4천400만달러 줄었다. 우리나라 전체 NFDI 감소액은 36억6천200만달러다.

   광업을 제외한 순유출은 2억2천900만달러 줄었다.

   기재부는 "한-EU FTA가 제조업 중심으로 국외투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며 "향후 국외 투자 효과를 높이려면 신성장산업·서비스산업 투자유치, OFDI 확충 등의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내의 낙후된 서비스산업 선진화를 위해 EU가 우위를 갖는 비즈니스서비스, 교육 등의 투자를 유치하고 중국, 일본 등 주변 국가의 EU 시장을 겨냥한 직접투자를 유치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기재부는 특히 글로벌 재정위기로 EU 역내기업의 구조조정으로 인수합병(M&A) 기회가 느는 만큼 제조 및 서비스 분야 유망기업 인수를 위한 M&A 투자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5.30)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