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中 관광객 `봇물'…호텔ㆍ카지노株에 호재>
작성일
2012.06.29
조회수
385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답답한 흐름을 보이는 국내 증시에 중국인 관광 특수가 다소나마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한류 열풍 등에 힘입어 한국을 찾는 중국인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도 입국 규제를 완화하는 등 여름 성수기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의 증가는 유통, 카지노, 항공, 여행 관련주에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中 관광객 급증세…여름 성수기 기대
중국인 관광객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대거 입국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올여름 중국인 관광객 100만명 유치를 목표로 하는 `중국인 관광객 유치확대 방안'을 26일 확정했다.

   복수 비자와 무비자 입국대상을 늘리고 비자발급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중국인 관광객의 입국 규제가 완화된다. 또 중국인 관광객이 몰리는 지역의 주요 상점들은 위안화 결제 시스템을 갖추도록 했다.

   장기적으로도 중국 관광객 입국은 증가할 전망이다.

   세계관광기구(UNWTO)는 2020년까지 1억명 이상의 중국인들이 외국여행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득수준 향상, 여행 수요와 엔터테인먼트 욕구의 확대가 맞물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도 2020년까지 중국인 관광객 1천만명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은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20% 가까이 늘었다. 특히 2008년 117만명 수준에서 지난해 222만명으로 두 배에 달하는 빠른 증가세를 나타냈다.
올해는 한중 수교 20주년으로 여행·레저회사들의 프로모션이 기획돼 증가세는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보인다.

   최찬석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레저 분야에서 중국인 고객 비중이 높은 기업일수록 실적이 호조를 나타낼 전망이다. 특히 중국인에 대한 복수 비자 발급 완화나 무비자 범위 확대로 포괄적인 수혜를 기대한다"고 분석했다.

  
◇유통ㆍ호텔ㆍ카지노ㆍ여행 관련주 `주목'
주식시장에서는 `큰 손'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유통, 호텔 관련주가 직접적인 수혜주로 꼽힌다. 롯데쇼핑[023530], 신세계[004170], 호텔신라[008770] 등이 대표적이다.
신영증권은 호텔신라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1.8%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승호 연구원은 "정부의 중국인 관광객 유치 확대 방안은 밀려드는 중국인들을 더욱 끌어들일 것이다. 실제로 처음 입국 절차가 간단해진 2010년 3분기에 중국인 입국자는 전년보다 50% 넘게 급증했다"고 전망했다.
파라다이스[034230], GKL[114090], 강원랜드[035250] 등 카지노 관련주에도 긍정적이다.

   한국카지노업관광협회 자료를 보면, 지난해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총입장객수는 210만1천명으로 전년보다 8% 늘었다. 중국인 카지노 이용객은 53% 늘어 전체 외국인의 33%를 차지했다.

   중국 정부가 내국인의 마카오 카지노 출입을 규제함에 따른 반사 이익도 기대된다.

   파라다이스는 8천원대였던 주가가 4월 중순부터 급등해 26일 1만4천350원을 기록했다. GKL 주가는 이달 중순부터 회복세를 보이며 최근 3일 연속 상승세를 탔다.
하나투어[039130]와 모두투어[080160] 등 여행주,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 등 항공주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동양증권 이건호 연구원은 "중국 관광객 증가는 일차적으로 호텔과 면세점의 수익 증가로 연결될 것이다. 당장은 중국인 이용 비중이 크지 않지만 성장성을 고려하면 여행, 항공주에도 호재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6.28)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