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경북도 '의료관광사업' 본격 추진
작성일
2013.03.22
조회수
1161

뉴시스통신사에 따르면,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가 의료관광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는 새로운 부가가치 산업인 해외환자 유치를 통한 의료관광사업이 지역발전의 지름길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21일 도에 따르면 최근 의료관광 전담부서를 신설해 지역의 특화된 의료기술을 확충하고 또 천혜의 관광자원을 연계하는 사업을 종합적,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갖췄다.

이와 관련 이날 경주 현대호텔에서 모스크바의 유력 여행사 관계자들을 초청, 의료관광 홍보설명회를 갖고 경북만의 의료관광 잠재력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도 관계자는 "이날 설명회는 바빌론사의 슈코탭로브 블라디미르 사장 등 우리나라 의료관광 분야 전문 여행사 관계자 13명이 참석해 경북의 의료 인프라를 확인하는 자리가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도는 의료기술 인프라가 앞선 타 시·도보다는 환경이 열악하지만 경북만의 특화된 의료자원을 결합해 외국 환자들이 찾아오는 지역으로 만들겠다는 각오이다.

아울러 경북도만의 경쟁력 있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이를 비교우위의 상품으로 만들기 위한 단계별 추진전략도 구상하고 있다.

1단계 기반조성 단계로 동국대 경주병원 내에 건립중인 국제 양·한방 힐링센터를 거점으로 헬스투어를 추진하고 2단계는 청정자원과 전통문화, 한방의료 등 경북의 지역별 장점을 활용한 의료관광을 추진할 예정이다.

3단계는 인근 지자체인 대구와 부산을 연계, 경북에서 가능한 의료상품을 개발하고 공동 마케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경북도 이원경 보건정책과장은 "구상하고 있는 역점사업들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조례 제정, 홈페이지 구축, 중점 의료기관 육성, 전담 여행사 지정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이 하나하나 진행되어야 한다"며, "경북의 의료관광 사업이 타 지역보다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알찬 사업이 되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03.21)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