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단기외채 비중 29.8%, 13년3개월만에 최저(종합)
작성일
2013.05.22
조회수
450

연합뉴스에 따르면,

more

외채구조 개선…외인 투자잔액은 환율변동으로 감소

한국의 총 외채 중 만기 1년이하 단기 외채가 차지하는 비중이 13년 3개월만에 처음 20%대로 내려가는 등 외채구조가 개선됐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3월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지난 3월말 현재 대외 채무 잔액은 5천445억 달러로 3개월 전보다 33억 달러 줄었다. 특히 단기 외채는 1천222억달러로 45억달러가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체 대외 채무 중 단기 외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29.8%로, 1999년 말(29.7%)이후 처음 20%대로 내려가면서 13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금융위기 시점인 2008년 9월말(51.9%)에 비해서는 무려 22.1%포인트나 낮은 수준이고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이후 처음으로 30%대 밑으로 떨어진 것이다.

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2분기부터 1999년 4분기까지 단기 외채 비중은 25.3~29.7%를 기록했다.

3월말 현재 외환보유고에 대한 단기 외채의 비율도 37.3%로, 2006년 3월이후 최저 수준이다.

장기외채는 2천880억달러로 외국인의 채권 투자를 중심으로 13억 달러가 늘었다.

이정용 한은 국외투자통계팀 과장은 "원화 가치의 절하에 따른 환율 효과에 기업의 무역신용을 중심으로 단기외채가 줄어 전체 외채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대외 채권은 5천445억달러로 작년말보다 86억달러 늘었다. 이로써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은 1천342억달러로 119억달러 늘었다.

전체 대외투자 잔액은 8천607억달러로 187억달러 증가했다. 거래요인에 의해 195억달러가 늘고 환율 변동을 중심으로 한 비거래 요인에 의해 7억달러가 줄었다.

외국인 투자 잔액은 9천253억달러로 199억달러 감소했다. 채권투자를 중심으로 거래요인에 의해 70억달러가 늘었으나 비거래요인에 의해 268억달러가 준 데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이와 관련, 외채건전성이나 대외지급능력 등 지표는 개선되는 추세이지만 주요국의 양적완화로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채권투자자금 및 외국은행 단기차입금은 대외여건 변화에 따라 급격히 유출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3.05.22)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