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外人자금 최대 2천737억달러 유출돼도 감당 가능"
작성일
2013.07.08
조회수
986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악의 상황' 가정한 결과…LG硏 보고서

대외 충격이 발생해 국내 외국인 자본이 유출되더라도 한국은 이를 충분히 버텨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창선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7일 '신흥국에 타격 클 미국 출구전략, 한국의 방어벽은 높은 편' 보고서에서 "글로벌 위기 이후 한국은 외부충격에 대한 대응력이 높아졌다"며 이처럼 밝혔다.

2009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한국의 주식·채권·기타투자 시장에 들어온 외국인 순유입 자금 규모는 총 1천559억달러에 달한다. 현재 외국인 주식·채권 보유액은 각각 3천667억달러, 875억달러 규모다.

미국이 양적완화를 축소하면 이 돈은 본국으로 돌아갈 확률이 커진다.

이 연구위원은 "최악의 경우를 가정할 때 주식·채권 투자액의 3분의 1과 단기 외채를 합쳐 총 2천737억달러가 빠져나갈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그는 한국 경제가 이를 충분히 감내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6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3천264억달러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 연구위원은 "게다가 경상수지 흑자로 유입되는 외화까지 고려하면 대응능력은 더욱 크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외국인 자금이 대규모로 이탈할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한국의 금융시장이 외부충격에 대한 민감도가 축소된데다 한국은 다른 신흥국에 비해 건전성이 양호하기 때문이다.

다만, 이 연구위원은 원화가 안전자산이 아닌 만큼 외국인 자금이 어느 정도는 빠져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따라서 1990년대, 2000년대 미국의 금리 인상기에 한국의 금융 시장에 단기 불안이 엄습했던 점에 비춰 대비는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는 "정부는 가계부채나 기업부실 등 경제주체의 재무건전성이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을 가속하는 빌미가 되지 않도록 하고, 기준금리보다는 미시적인 방법으로 채권시장 안정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3.07.06)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