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 NYT "한국 자본이 브로드웨이에서 성공적 데뷔">
작성일
2014.01.03
조회수
505

연합뉴스에 따르면,

more

(뉴욕=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 "한국 자본이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성공적으로 데뷔하고 있다."

미국의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2014 신년호 문화면 머리기사로 최근 브로드웨이 뮤지컬 부문에 적극 투자하고 있는 한국 문화계의 움직임을 상세히 소개했다.

우선 김병석 CJ E&M 음악공연사업부분 대표가 브로드웨이 뮤지컬 `킹키 부츠'에 100만달러를 투자한 것을 꼽았다.

특히 뮤지컬에 100만달러를 투자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는 점에서 당시 김 대표의 투자는 뉴욕 제작자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고 평했다.

킹키 부츠는 지난 6월 연극·뮤지컬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토니상 최우수 음악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 안무상, 음향디자인상, 편곡상 등 6개 부문을 석권했다. 팝스타 신디 로퍼가 당시 최우수 음악상을 받아 화제가 됐다.

여세를 몰아 김 대표는 2014년 가을께 서울에서 킹키 부츠를 국내팬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최근 미국 순회 공연을 마친 브로드웨이 뮤지컬 `프리실라 사막의 여왕'에는 한국 회사인 `설 앤 컴퍼니'가 투자했다.

앞서 2007년에는 송승환 ㈜PMC 대표가 브로드웨이 뮤지컬 `금발은 못말려'에 역시 100만달러를 투자했다.

한국에서도 공연된 이 작품에는 소녀시대의 멤버 제시카가 주인공 역할을 맡아 흥행 성공을 이끌었다.

송 대표는 이 작품을 계기로 유명 한류스타를 출연시켜 젊은 층의 이목을 끌 수 있는 다른 브로드웨이 작품을 물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 브로드웨이와 영국 런던의 뮤지컬 제작자들은 아시아 최대 시장인 중국을 공략하고 싶어하지만 중국은 표준화된 관련 규정이 없어 시장 진출이 쉽지 않다는 점도 한국 문화계 인사들이 운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유리한 요소다.

이 신문은 한국 문화계 인사들의 브로드웨이 투자 전략은 자금이 부족한 브로드웨이 제작자들을 지원하는 방식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방식의 대표적인 예로 프랭크 와일드혼의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를 꼽았다. 이 작품은 뉴욕에서는 돈을 벌지는 못했지난 서울에서는 공연 10주년을 기념하며 순항하고 있기 때문이다.

와일드 혼은 이를 두고 자신의 작품이 서울에서 생명을 얻게 됐다고 평했다.

gija007@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4.01.02)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