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2024년까지 수출 1조 달러 달성
작성일
2015.03.20
조회수
547

2017년까지 민·관 공동 24조원 투자
2020년까지 스마트공장 1만여개 조성
창조경제혁신센터 내년 전국으로 확대

정부가 오는 2024년까지 수출 1조 달러 달성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또 오는 2017년까지 민관 합동으로 모두 24조원을 조성, 제조업 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 7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수출 1조달러 달성을 위한 '제조업 혁신 3.0 전략을 통한 구체적인 실행대책'을 발표했다.

실행대책은 ▲스마트 생산방식 확산 ▲창조경제 대표 신산업 창출 ▲지역 제조업의 스마트 혁신 ▲사업재편 촉진 및 혁신기반 조성 등 4대 추진방향으로 나눠 제시됐다.

스마트 생산방식 확산과 관련해 정부는 향후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 8대 스마트 제조기술 개발, 제조업 소프트파워 강화, 생산설비 고도화 투자 촉진 방안 등을 실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오는 2020년까지 민관 공동으로 1조원 규모의 재원을 조성해 1만여개의 공장을 스마트화 시킨다는 방안을 내놨다. 올해는 8개업종 350개 공장을 스마트 공장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공장은 생산라인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시스템을 활용, 생산과정을 실시간으로 관리함으로써 제품의 품질을 개선하고 에너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또 정부는 스마트공장 고도화와 융합신제품 개발에 필요한 8대 스마트 제조 기술 개발을 위해 오는 2017년까지 민관 공동으로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스마트공장 설비투자에 대한 정책자금 융자를 추진하는 한편 신성장동력 장비 개발과 연계한 스마트공장 첨단설비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창조경제 대표 신산업 창출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스마트 융합제품 조기 가시화, 30대 지능형 소재·부품 개발 및 사업화, 민간 R&D 및 실증 투자 촉진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30대 지능형 소재·부품 개발 및 사업화에는 모두 20조원의 재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스마트 융합제품에 대한 가시적 성과창출을 앞당기기 위한 방안으로 정부는 올해 무인기 등 단기수요 확대분야와 관련된 연구개발에 504억원을 투자하는 한편 글로벌 연구기관을 유치한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했다.

아울러 지역 제조업의 스마트 혁신을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도 제시됐다.

지역창조경제혁신센터는 선순환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투자와 창업허브 및 혁신거점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으로 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부산, 인천, 광주, 경기, 경남 등 5개 지역에 센터를 설립한 뒤 내년에는 전국적으로 확대키로 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교육 프로그램 제공, 시제품 제작공간 구축, 3D프린팅 제조센터 구축 등 창업전주기를 원스톱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사업재편 촉진 및 혁신기반 조성을 위해 정부는 기업이 경영여건과 전략에 맞게 신속한 사업재편이 가능하도록 절차·세제 특례 패키지 지원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실행대책은 선진국에서 이미 시작되고 있는 스마트 산업혁명을 주도적으로 준비해 우리 제조업의 생태계를 근본적으로 혁신하고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3.19)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