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모바일 D램시장 한국업체 점유율 83.3% '역대최고'
작성일
2015.11.11
조회수
860

SK하이닉스 3분기 매출성장률 30%…마이크론과 두자릿수 격차 벌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반도체 모바일 D램 시장에서 한국 업체의 점유율이 83%를 넘어 역대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8일 반도체 전자상거래사이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2015년 3분기 모바일 D램 부분 매출 점유율 순위는 1위 삼성전자[005930] 56.9%, 2위 SK하이닉스[000660] 26.4%, 3위 마이크론그룹(미국) 15.3%, 4위 난야(대만) 0.9%, 5위 윈본드(대만) 0.5% 순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 합계는 83.3%로 지난 2분기(81.5%)보다 1.8%포인트 올라갔다.

압도적 점유율의 기준인 80%를 훌쩍 뛰어넘어 두 분기 연속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매출액 기준으로 따져도 삼성전자의 25억8천600만달러와 SK하이닉스의 12억달러는 D램익스체인지에서 모바일 D램 매출을 별도로 집계한 이후 두 업체가 각각 기록한 최대 실적이다.

특히 2위 SK하이닉스와 3위 마이크론그룹의 격차가 11.1%포인트로 벌어졌다. 2013년 3분기 마이크론 진영의 엘피다(일본) 인수 이후 SK하이닉스가 격차를 10%포인트 이상 벌려놓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3분기에 SK하이닉스가 무려 30.5%에 달하는 매출 성장률을 기록한 덕분이다.

삼성전자가 16.5%, 마이크론그룹이 9.2%의 매출 성장률을 보인 반면 SK하이닉스는 경쟁업체들과 비교해 거의 2~3배 성장률로 매출액이 급증했다.

삼성전자가 D램 전체 시장에서 올해 3분기에 업데이트된 2분기 시장 점유율(매출) 기준으로 45.2%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모바일 D램 부문에서는 SK하이닉스의 실적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린 것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22일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2007년 전체 D램 매출에서 약 3%에 불과하던 모바일 D램 비중을 2012년 이후 30% 수준으로 확대 유지하고 있으며 2015년 3분기에는 그 비중을 30% 후반까지 확대했다"면서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를 계속 확대해 4분기 D램 제품 믹스 가운데 40% 이상을 모바일 D램이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5.11.07)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