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S&P, 한국 국가신용등급 사상 최고 'AA'로 상향…英·佛 수준
작성일
2016.08.08
조회수
821


21개 등급 중 3번째…세계적 등급 하향추세 속 中·日 모두 제쳐
"견조한 성장세·대외부문 지표 개선"…"北과 긴장은 하향 요인"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김수현 기자 =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11개월 만에 다시 사상 최고 등급으로 상향 조정했다.

국가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제시해 현재 수준을 유지했다.

기획재정부는 S&P가 8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상향 조정한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S&P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올린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 만이다.

'AA'등급은 전체 21개 등급 중 3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한국이 S&P로부터 AA등급을 부여받은 것은 사상 최초다.

중국(AA-·전망 '부정적')보다 한 단계 높고 일본(A+)보다는 두 단계 위다.

S&P 기준으로 볼 때 AA는 영국, 프랑스와 같은 등급이다. 다만 이들 국가의 신용등급 전망은 한국보다 나쁜 '부정적'(negative)이다.

주요 20개국(G20) 중 한국보다 S&P 등급이 높은 국가는 독일, 캐나다, 호주(이상 AAA), 미국(AA+) 등 4개국뿐이다.

다른 신용평가기관으로 눈을 돌리면 한국은 지난해 12월 무디스로부터 사상 최고이자 S&P 기준으로 'AA' 수준인 'Aa2' 등급을 받은 바 있다.

무디스 기준으로도 G20 중 한국보다 신용등급이 높은 국가는 미국, 독일, 캐나다, 호주(이상 Aaa), 영국(Aa1) 등 5곳뿐이다.

또 다른 신용평가기관인 피치로부터는 2012년 9월 네 번째 등급인 'AA-' 등급을 받은 이후 4년 가까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ㆍ중ㆍ일만 비교하자면 무디스, S&P, 피치에서 모두 한국의 신용등급이 가장 높고 이어 중국, 일본 순이다.

S&P는 한국이 최근 수년간 선진 경제보다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고 지난해 대외 순채권 상태로 전환되는 등 대외부문 지표가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또 통화정책이 견조하고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지원해왔다는 점도 등급 상향조정 배경으로 제시했다.

S&P는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한 배경에 대해 지정학적 위험이 크게 증대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바탕으로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정학적 위험이 크게 증대되지 않는 등 별다른 변동 요인이 없으면 앞으로 2년간 신용등급이 내려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신용등급 상향 요인으로는 추가적인 성장을 통한 경제 성과와 안정성 강화를 제시했다. 그러나 북한과의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는 점은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할 수 있는 요인으로 들었다.

기재부는 최근 호주, 영국, 일본, 핀란드, 중국 등 선진국, 신흥국을 가리지 않는 전 세계적인 국가신용등급 하향조정 추세 속에서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상향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실제 국가신용등급을 조정하기 전에 전망을 먼저 조정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전망 조정 없이 바로 실제 국가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국가신용등급 상향조정은 글로벌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한국경제가 차별화되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브렉시트 결정, 미국 금리정책 방향, 중국 경제둔화 가능성 등 위험요인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한국경제의 대외 안정성이 부각돼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국내 금융사, 공기업 등의 신용등급 상승으로도 이어져 해외 차입 비용 감소 등 대외 안정성을 보다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8.08)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