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지멘스 등 외국계기업 92곳 한국인재 찾으러 나섰다
작성일
2016.10.17
조회수
1101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구직자 1만4천명 참가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독일 지멘스 등 글로벌 기업 92곳이 참여하는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가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18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 박람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KOTRA)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계 기업 채용 행사다. 올해는 자동차 전장(電裝)·기계, 전문서비스업, 화학·소재, 의약 등의 분야에서 지멘스, 일본 덴소, 스위스 ABB, 미국 코스트코, 3M 등 92개사가 참여했다.

참가를 신청한 국내 구직자는 1만4천여명이다. 이들은 외국인투자기업과 선착순 현장 면담을 진행하며 각 기업은 나중에 채용수요가 생기면 면담자 중 선별해 응시기회를 우선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기업별 채용정보 설명회, 취업 선배의 노하우 특강, 면접·취업 서류 작성 방법 컨설팅 등 여러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한편, 코트라가 외국인투자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가 하반기에 채용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채용직급으로는 신입·채용 연계 인턴이 50%로 가장 많고, 1~5년차 경력직이 38%로 뒤를 이었다.

프랑스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의 김지연 팀장은 "외국인투자기업 대부분은 외국어 능통자를 선호하지만 직무 성격에 따라 요구 수준이 달라질 수 있다"며 "업무상 활용도가 떨어지는 스펙을 쌓은 구직자보다는 직무에 대해 고민하고 조직에 기여할 인재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10.17)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