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중일 FTA 협상 속도 낸다…금융·자연인 이동 논의
작성일
2017.01.10
조회수
989

'발효 3년차' 한중 FTA 공동위원회 첫 개최…그간 이행상황 점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 중국, 일본 3개국이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속도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11차 한·중·일 FTA 공식협상이 오는 9일부터 사흘간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된다고 8일 밝혔다.

협상에서는 상품 모달리티(세부원칙), 서비스 자유화 방식, 투자 유보 협상 등의 핵심 쟁점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또 이번부터 공식적으로 협정 대상에 포함된 금융·통신·자연인 이동 분야에서의 협상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11차 협상은 지난해 10월 29일 열린 한·중·일 통상장관회담에서 3개국 장관이 협상을 빨린 진행해나가자고 뜻을 모은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한·중·일 FTA는 2013년 3월 1차 협상을 개시한 이래 현재까지 10차례 공식협상을 열었지만, 핵심 쟁점에 대한 3국 간 이견으로 인해 논의가 더디게 이뤄졌다.

그러나 최근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3개국 통상장관은 FTA를 통해 서로 간 교역과 투자를 확대하고 자유무역 기조를 굳건히 유지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산업부는 "포괄적이고 높은 수준의 상호호혜적 한·중·일 FTA를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면서 우리의 국익 또한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방문에서 제1회 한중 FTA 공동위원회를 열고 올해로 3년 차를 맞은 한중 FTA 이행상황을 점검한다.

공동위원회는 FTA의 원활한 이행과 성과를 논의하는 총괄 협의 채널이다.

오는 13일 공동위원회에 앞서 양국 통상당국은 9일과 11일, 12일 분야별 이행위원회를 열어 관세, 원산지 규정, 상품, 서비스·투자·자연인 이동, 비관세 조치 등에 관한 세부적인 이행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한중 FTA를 활용해 우리 업계의 대중 수출을 지원하고 중국과의 통상 관계를 점검해 나가는 한편, 한중 FTA 활용을 촉진하고자 차이나데스크 등을 통한 활용지원 정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1.07)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