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코트라, 중국 스마트폰·한국 부품 기업 매칭
작성일
2017.05.25
조회수
854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코트라(KOTRA)가 국내 스마트폰 부품 기업의 중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현지에서 수출상담회를 열었다.

코트라는 24∼25일 중국 선전시에서 현지 스마트폰 기업 21개 사와 우리 부품업체 23개 사가 참여하는 'GP 모바일 차이나 2017'을 개최했다.

24일에는 중국 모바일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 25일에는 1대1 파트너링 수출상담회가 진행됐다.

설명회에는 쑨원핑(孫文平) 선전시 모바일 협회장이 연사로 나와 중국 모바일 업계 전망을 발표했다.

쑨 협회장은 중국에서 중·고급폰의 인기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제품 면에서는 곡면, 풀스크린, 고성능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유망하다고 말했다.

상담회에는 글로벌 톱5 기업인 화웨이, 오포, 비보를 비롯해 중국 10대 스마트폰 제조사 중 8곳이 참가했다.

세계 모바일 시장 점유율 5위인 비보는 홍채인식, 카메라 관련 신기술을 가진 우리 기업 7개 사와 상담했다.

또 코트라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국내 유망기업과 상담회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5.25)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