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아세안FTA 발효 10년…매년 교역 6%씩 확대
작성일
2017.05.31
조회수
894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된 지 오는 6월 1일로 10년이 된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KOTRA),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ASEAN FTA 발효 후인 2007∼2016년 양측 교역(수출+수입)은 연평균 5.7% 증가했다.

이는 우리나라의 전체 교역 평균 증가율 2.4%보다 3.3%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한·ASEAN 교역액은 1천188억 달러로 전체 교역액의 13.2% 수준이다.

양측 간 빠른 수출입 확대에 힘입어 ASEAN은 한국의 제2 교역국으로 발돋움했다.

우리나라의 ASEAN 수출은 연평균 7.5% 늘었다. 전체 수출 증가율 3.3%를 2배 이상 웃돈다.

지난해 기준 나라별 비중을 보면 베트남,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3개국이 ASEAN 수출의 70.6%를 차지했다.

수출 품목은 반도체(증가율 5.3%), 석유제품(3.9%), 무선통신(15.8%), 평판디스플레이(20.3%) 등이 주도했다. 특히 무선통신과 평판디스플레이는 FTA 발효 후 수출이 급증했다.

ASEAN 시장 내 우리 제품의 점유율은 5.0%에서 7.0%로 확대됐다. 같은 기간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점유율은 2.0% 포인트 안팎 감소했다.

우리나라의 ASEAN 제품 수입은 연평균 3.3% 늘었다. 이 역시 전체 수입 증가율 1.4%보다 1.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나라별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수입이 79.2%에 달했다.

주요 수입품목은 무선통신기기(28.6%), 의류(38.8%) 등이었다. 반도체는 다른 품목보다 수입액이 많았지만 10년 전과 비교하면 4.9% 감소했다.

ASEAN 제품의 한국시장 점유율은 발효 전인 2006년 9.3%에서 지난해 10.9%로 늘었다.

ASEAN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는 FTA 발효 후 연평균 20.5% 증가해 지난해 302억 달러를 기록했다.

한국과 ASEAN 간 서비스 교역은 경제와 인적교류 활성화로 인해 연평균 6.6% 증가했다. 2015년 ASEAN과의 서비스 교역 규모는 430억 달러에 달했다.

우리나라의 전체 서비스 교역 중 ASEAN의 비중은 2007년 16.4%에서 2015년 20.4%로 커졌다.

서비스 수출은 연평균 7.2%, 서비스 수입은 6.1%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ASEAN 투자는 연평균 60억 달러로 발효 전 10년(1997∼2006년·11억 달러)과 비교하면 5배 이상 늘었다.

ASEAN의 한국 투자는 지난 10년간 연평균 14억 달러에 달했다. 발효 전 10년(10억 달러)보다 1.4배 많다.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 미국, 중국의 통상환경을 고려할 때 ASEAN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5.31)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