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경남 3개 국가산단 승인 착착…해양플랜트만 남았다
작성일
2017.07.03
조회수
673


환경영향평가 최종 심의 거쳐 9월께 승인·고시 전망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2014년 말 정부로부터 유치한 3개 국가산업단지 밑그림이 오는 9월께 완성될 전망이다.

경남도는 지난 4월 진주·사천 항공산단에 이어 지난달 밀양 나노융합 산단도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고시됐다고 2일 밝혔다.

3개 산단 중 거제 해양플랜트 산단 승인만 남겨 놓았다.

해양플랜트 산단이 승인·고시되면 경남 미래 50년 먹거리의 핵심 기반이 갖춰지는 셈이다.

해양플랜트 산단은 거제시 사등면 일대 500만㎡(육지부 184만㎡, 해면부 316만㎡)에 2022년 완공 목표로 조성되는 사업이다.

사업비만 1조7천900억원 규모다.

산단 유치 이후 지자체, 실수요기업, 금융, 건설사 등이 구성한 특수목적법인(SPC)과 경남도가 정부를 상대로 산단 승인·고시를 위한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3월 국토부에 국가산단계획 승인을 신청했고 지난 2월 가장 큰 고비였던 공유수면 매립을 심의하는 중앙연안관리심의회를 통과했다.

중앙연안관리심의회에서는 해안 매립 과정에서 환경 훼손, 어장 황폐화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현재 특수목적법인은 해양플랜트 산단 환경영향평가 최종 보고서를 환경부에 제출한 상태다.

당초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에서 산단이 들어섰을 경우 하절기 연안 물흐름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등에 대한 실험자료를 보완하라는 환경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환경부 협의만 끝나면 산단 조성에 따른 관계기관 협의가 끝나 국토부로 산단계획 심의가 이관된다.

국토부 중앙산업단지계획심의회 심의 절차를 통과하면 승인·고시된다.

경남도는 이러한 절차가 마무리되려면 오는 9월께 해양플랜트 산단계획이 승인·고시될 것으로 전망했다.

도 관계자는 "당초에는 해양플랜트 산단도 상반기 안에 승인될 것으로 봤지만, 환경영향평가 보완자료 요청으로 다소 지연됐다"며 "그러나 정식 절차대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고 1∼2주일에 한번 이상 국토부 등 관련 기관을 방문해 협의 중이어서 해양플랜트 산단계획 승인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6.30)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