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해수부, '해양진흥공사' 내년 6월 설립···"해양강국 재도약"
작성일
2017.08.25
조회수
572


초기 납입자본금 3조1000억 정부 출자
부산서 둥지 틀어···해운산업 전담지원

정부가 위기의 조선·해운업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해양진흥공사를 설립한다. 공사는 해양수산부 산하에 법정자본금 5조원 규모로, 내년 6월 정식 출범한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4일 '제4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 방안을 발표했다.

초기 납입자본금 3조1000억원은 정부가 출자한다. 나머지는 공사에 통합되는 ㈜한국선박해양, ㈜한국해양보증보험 자본금과 정부 항만공사 지분, 해수부 예산 등으로 충당한다. 또 향후 해운업계의 수요에 따라 출자 금액을 늘려갈 계획이다.

공사의 소재지는 부산으로 결정됐다. 해운기업이 몰려 있고, 통합 대상 기관이 위치해 있어 업무 수행 효율성과 연속성이 높다는 게 해수부의 설명이다.

신설 공사는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해운·항만·조선 등 해운산업 전담지원기관 역할을 맡는다. 다만, 금융위원회에 공사의 금융건전성을 감독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해 효율적인 관리감독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공사는 기존 해운금융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하던 ▲선박·터미널 등에 대한 투자·보증 ▲중고선박 매입 후 재용선 사업 ▲해운거래 지원을 위한 시황정보 제공 ▲노후선박 대체 등 선사경영안정을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또한, 비상 시 화물운송을 돕기 위한 국가필수해운제도 등의 업무도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해수부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된 '해운·조선 상생을 통한 해운강국 건설' 등 해운 관련 다양한 과제들을 공사를 통해 추진할 방침이다.

공사에 통합될 예정인 ㈜한국선박해양, ㈜한국해양보증보험 등을 제외한 선박 신조프로그램·캠코펀드·글로벌 해양펀드 관련 등은 지난해 발표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따라 공사 설립 이후에도 그대로 유지된다.

해수부는 올해 안에 공사의 설립방안을 담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제정을 완료한 뒤 설립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후 공사 설립에 관한 실무 작업을 진행해 내년 6월까지 설립을 완료할 방침이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은 국가 기간산업인 해운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고 있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이 공사가 우리 해운업 재건의 발판이자 글로벌 해양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또 다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7.08.23)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