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세종시 테크밸리에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추진한다
작성일
2017.11.20
조회수
905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충북 오송생명과학단지 중간 지점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세종테크밸리 안에 외국인 투자 지역(외투지역) 지정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세종테크밸리는 세종시 금남면 집현리(4-2생활권)에 75만1천533㎡ 규모로 조성 중이다.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충북 오송생명과학단지 중간 지점이다.

행복청은 그간 세종테크밸리 외투지역 마련을 위해 세계 주요 3개 연구소(아일랜드 틴들 연구소·미국 코넬대 뇌과학연구소·오스트리아 도플러 연구소), 5개 외국계 기업 등과 협약을 하거나 투자의향서를 보냈다.

행복청은 회계법인 삼정KPMG를 컨설팅 회사로 선정하고 실질적인 사업 타당성도 검토하기로 했다.

삼정KPMG는 지난 3년간 부여, 이천, 원주 등에서 외국인 투자 유치 주관사로 활동한 바 있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내년 상반기 중 산업통상자원부에 외투지역 지정 신청을 해 그간 발굴한 외국투자 프로젝트가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첨단 외국계 기업과 연구소를 유치해 세종테크밸리에 또 하나의 성장동력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외국인 투자 지역은 외국인투자 촉진법에 따라 외국 투자기업에 차별적인 유인책을 주고자 지정하는 곳이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면 산업용지 50년간 무상임대·법인세 7년 감면·관세 5년 감면·지방세 15년 감면·고용훈련보조금 지급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11.20)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