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靑 "평창올림픽으로 1분기 GDP 0.2%p 증가 추정"
작성일
2018.02.27
조회수
568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폐회를 이틀 남겨둔 평창 동계올림픽은 1조 4천억원의 소비 지출 증가를 유발해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0.2% 포인트가량 증가시킨 것으로 추정된다고 청와대가 23일 밝혔다.

청와대가 이날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이번 올림픽 기간 경기장 방문·관광 소비에 5천억원, 대회경비 9천억원 등 1조 4천억원의 소비증가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내국인·외국인 소비가 각각 3천억원·2천억원이었다.

이로 인해 올해 연간으로 따지면 0.05% 포인트가량 GDP 상승효과가 기대된다고 청와대는 덧붙였다.

평창올림픽 개최가 확정된 2011년 이후로 봤을 때는 소비 2조 3천억원, 인프라 투자 11조 4천억원 등 총 13조 7천억원 지출이 증가해 GDP가 6조 5천억원 늘어났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 기간 고용 역시 관광·음식·숙박·건설 등 관련 업종을 중심으로 14만명이 증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는 "평창 및 강원 지역의 관광인지도 증가에 따라 겨울스포츠를 중심으로 항구적인 관광 증가가 예상되며, 올림픽의 성공 개최로 국가이미지 및 올림픽 후원 국내 주요기업의 브랜드 인지도 상승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북한의 협력적·적극적인 태도 실현 등 한반도 평화 당사자인 남북의 대화와 관계개선 가능성을 보여줌으로써 한반도 문제에 주도적 역할을 하는 데 대한 국제사회의 폭넓은 지지를 얻었다"고 밝혔다.

특히 "당당하고 의연하면서도 차분하게 우리의 주도적 역할을 적극 수행하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유도·견인할 수 있는 창의적·실용적 방안을 모색했다"며 "다수 국민도 평창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에 기여했으며,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문이 한반도 긴장완화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고 자평했다.

또 "새 정부 출범 이후 최초의 대규모 국제행사이자 다자외교 무대로서 정상외교의 다변화·다원화 기반을 구축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올림픽을 계기로 세계 최초로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여 5G 국제표준 및 글로벌 시장 선도 계기를 마련하는 등 ICT 강국의 면모를 보이고 해당 산업 확장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2.23)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