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광양 세풍산단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화학소재 클러스터 추진
작성일
2018.06.14
조회수
826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광양 세풍 산단이 외국인 투자지역으로 지정돼 기능성 화학소재 중심지로 발돋움이 기대된다.

전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한 세풍 산단 외국인 투자지역 관리 기본계획을 승인받아 14일 고시했다.

전남도는 광양만권에 바이오·기능성 화학소재, 정밀기계 제조 등 기술을 가진 외국인 투자기업을 유치해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비 148억원을 포함한 사업비 246억원을 들여 산업단지 내 8만2천641㎡를 매입, 외국인 투자기업에 3.3㎡당 9천857원의 저렴한 가격에 50년간 임대한다.

입주한 외국인 기업에는 법인세 또는 취득세를 5년간 전액 감면해준다.

저렴한 부지 제공에 따른 초기 투자비용 절감으로 외국인 투자기업을 적극적으로 유도해 전남 동부권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했다.

김기홍 전남도 투자유치담당관은 "외투 지역 조기 분양으로 외국 투자기업과 연계한 국내 협력업체와 상생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도 생겨날 것"이라며 "외국인 투자기업 입주 추이를 보고 세풍 산단 외국인 투자지역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에 있는 세풍 일반산단은 정밀화학, 정밀기계 제조와 부품 등 산업을 유치하려고 조성 중이다.

광양읍 세풍리 일원 2.42㎢에 2020년까지 5천458억원을 들여 조성될 예정이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6.14)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