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미세먼지 측정도 드론으로…" 공공분야 드론 인력 300명 양성
작성일
2019.03.25
조회수
496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올해 미세먼지 측정을 비롯한 환경·안전·치안·국방 등 공공분야의 드론 운용 인력 300명을 양성하기 위한 사업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업 첫해인 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소방·경찰·해경·국토조사 등 4개 공공분야에서 100여명의 드론 운용 인력이 훈련을 받았다.

올해는 환경·교통·산림·농업 등 10개 분야로 교육 부문을 확대하고 양성 인력도 300명으로 늘린다.

교육생에게는 먼저 기본적인 드론 비행조종 교육을 하고 해당 분야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전문 소프트웨어(SE) 조작법을 전수한다.

분야에 따라 재난지역 특수 비행 및 고난도 시설물 점검 등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 교육과 영상편집·가공 등 기법도 맞춤형으로 교육한다.

화재·오염·특수지형 등 현실에서 갖추기 어려운 교육환경은 가상현실(VR) 콘텐츠를 통해 구현해 교육 효과를 높인다.

정부는 2021년까지 다양한 공공분야에 드론 4천여대를 투입해 활용할 계획이다.

드론은 대기·수질오염 물질 배출 감시 등 환경단속, 생태조사, 항만순찰 및 연안 감독, 교통 단속 및 사고조사, 농약·비료 살포 등 다양한 임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

화재 현장 모니터링이나 시설물 점검 등 사람이 하면 위험한 일도 위험부담 없이 완수할 수 있다.

국토부는 내년 드론 복합교육훈련센터가 완공되면 교육환경이 개선되고 교육생 규모도 더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분야 드론 활용 계획에 따라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며 "각급 지자체·기관 수요조사를 통해 필요한 드론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3.25)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