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해외시장 진출 교두보 국제 특허출원 늘어난다
작성일
2019.07.22
조회수
1046


PCT 국제 특허출원 2014년 1만3천138건서 작년 1만6천991건으로 증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국내 기업의 해외 특허출원이 급증하는 추세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특허협력조약(PCT) 국제 특허출원은 2014년 1만3천138건에서 지난해 1만6천991건으로 크게 늘었다. 이 기간 연평균 6.6% 증가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지식재산권이 점차 중요해지면서 해외출원에 대한 국내 대기업, 중소기업, 대학 등의 관심이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대기업은 출원 건수가 최근 5년간 연평균 8.6% 급증하면서 전체의 40.3%를 차지했다.

대기업의 국내 특허출원은 반대로 2014년 4만5천986건에서 지난해 3만5천240건으로 연평균 6.4% 감소했다.

중소기업과 개인의 국제출원 점유율은 24.0%와 13.4%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6.0%와 1.2%를 기록했다.

대기업 중심으로 발생했던 해외 특허 분쟁이 최근 중소기업으로 확대됨에 따라 중소기업과 개인도 해외 진출 때 특허권 확보에 많은 관심을 가진 결과로 보인다.

대학은 최근 5년간 해외출원 비중이 8.4%에 머물렀지만, 출원 건수는 연평균 9.3% 증가했다.

다 출원인을 보면 대기업은 삼성전자(9천232건), 엘지전자(8천527건), 엘지화학(4천581건) 순이다. 이들이 전체의 29.4%를 차지했다.

엘지화학은 출원 건수가 대기업 연평균 증가율(8.6%)보다 훨씬 높은 14.3%로 급증했다.

중소기업은 아모그린텍(262건), 대학은 서울대 산학협력단(570건)이 가장 많이 출원했다.

기술 분야별로는 디지털통신(8천650건, 11.4%), 전기기계(6천407건, 8.4%), 컴퓨터기술(5천98건, 6.7%), 의료기술(4천176건, 5.5%) 순이었다.

황은택 특허청 국제특허출원심사2팀장은 "기업들이 해외에서 특허권을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국제 특허출원 심사 서비스 개선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7.22)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