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국, 8월 세계 선박수주량 최다…4개월 연속 1위 지켜
작성일
2019.09.10
조회수
719


누적 수주량, 중국과 3%p 차이로 좁혀져…수주 잔량은 한국만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한국이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의 74%를 수주하며 4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0일 영국의 조선ㆍ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33척) 가운데 한국이 74%(74만CGT, 21척)를 수주해 중국(26만CGT, 11척)을 제쳤다.

8월 발주량은 전월(65만CGT) 대비 54% 증가했으며 한국과 중국만 수주하고, 일본 등은 신규 수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누적 수주량은 중국이 502만CGT로 점유율 38%를 차지해 1위였고, 한국은 464만CGT(35%)로 2위를 기록했다.

다만 한국은 4월에는 1위 중국과 누적 수주량 점유율 격차가 17%포인트 차이를 보였지만, 8월에는 3%포인트로 좁혀졌다.

누적 발주량을 선종별로 보면 유조선은 134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70만CGT)보다 192% 급증한 반면 나머지 주력 선종들은 감소세를 보였다.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31% 줄었고 컨테이너선(-50%)과 벌크선(-51%)의 발주량은 작년 동기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남은 일감인 수주 잔량은 8월 말 기준으로 7천670만CGT로 전월 대비 1%(74만CGT) 감소했다. 일본과 중국은 각각 51만CGT, 41만CGT 감소한 반면 한국만 유일하게 28만CGT 증가했다.

수주 잔량은 작년 동기와 비교해도 중국과 일본은 각각 11%, 25% 줄었지만, 한국은 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한 130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를 보면 LNG운반선과 초대형유조선(VLCC)은 가격 변동 없이 각각 1억8천550만달러와 9천250만달러를 기록했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9.10)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