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국-영국 자동차산업협회, 회상회의 개최…코로나19 이후 산업동향 논의
작성일
2020.11.12
조회수
131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지난 4일 영국자동차산업협회(SMMT)와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자동차 산업 동향과 환경 규제 등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진행됐다.

KAMA와 SMMT는 앞서 지난 9월 협회 간 협력을 제도화하기 위한 MOU를 체결하고 양국의 시장과 규제 동향 공유, 전기동력차 등 미래차 정책 관련 정보교환 및 공동 대응체계 마련을 추진하기로 했다.

마이크 호즈 SMMT CEO는 영국 정부가 추진하는 2030년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 정책과 관련 "영국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및 일자리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고 봤다. SMMT에 따르면 이 정책이 시행될 경우 영국 자동차 시장은 현재 대비 3분의1 수준으로 축소될 전망이다.

호즈 CEO는 "전기차·수소전기차로 수요를 대체하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인데다 충전시설 부족도 고려하지 않은 비현실적인 목표"라며 "저렴한 인건비의 강점을 가진 중국산 저가 전기차의 영국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석탄발전이 주력인 중국 등에서는 전기차 보급 확대의 환경개선효과가 제한적일 수 밖에 없고, 전기차의 친환경성이 전기 생산에 들어가는 에너지에 좌우되는 점을 고려할 때 각국 정부는 내연기관차 판매금지 이전에 친환경적 전기 생산에 대한 노력을 선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AMA에 따르면 양 협회는 중국 정부가 2035년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를 추진하는 가운데 전기차에 사용되는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석탄발전에 의존하는 문제점을 우선 해결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한편 영국 자동차의 CO2 규제와 관련해 호즈 CEO는 "2017~2019년 영국 자동차 산업평균 CO2가 연간 1~3% 증가했는데, 이는 배출가스시험방법(WLTP) 강화·디젤자동차 판매비중 감소 등이 원인이었다"며 "CO2 의무기준을 달성하기 위해 전기차 판매가 증가했다"고 언급했다.

또 "2020년 말 브렉시트 전환기간 종료 시점까지 영국-EU 간 별도의 FTA를 체결해야 하지만 어업권과 경쟁규칙 등 많은 분야에서 견해차가 존재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영국정부는 브렉시트에 따라 2021년부터 EU의 CO2 법규를 대부분 수용해 적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뉴시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0.11.11)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