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LH-코트라-산단공 "유턴기업 국내정착 지원·발굴 협력"
작성일
2020.12.01
조회수
134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6일 서울 서초구 코트라(KOTRA) 본사에서 코트라, 한국산업단지공단과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에 진출했다가 국내로 돌아오는 '유턴 기업'이 증가하고 있어 이들의 국내 정착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데 힘을 합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관계 법령을 개정해 유턴 기업 보조금 한도를 기존 기업별 100억원에서 최대 600억원(사업장별 300억원)으로 늘리고, '20인 이상 상시 고용' 요건을 폐지하는 등 유턴 기업 지원에 나섰다.

세 기관은 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사업장 입지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유턴 기업에 지역, 규모, 용도, 업종을 고려한 맞춤형 입지 컨설팅을 제공하기로 했다.

LH는 산단 입주 지원 등 입지 정보를 제공하고, 코트라는 유턴 기업 지원 전담, 공단은 유턴 보조금 지원 업무 등을 통해 유턴 기업의 국내 정착을 돕는다.

협의체는 유턴 기업의 국내 산단 입주 후 애로 파악 및 제도개선 등 노력을 하고 유턴 후보 기업 발굴을 위한 정보교류도 강화하기로 했다.

dkkim@yna.co.kr


유턴기업 종합대책 발표 (PG)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11.26)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