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통합검색
※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맞춤정보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맞춤정보 검색 서비스 바로가기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올해 지방에 투자한 72개 기업에 3천475억원 보조금 지원
작성일
2020.12.14
조회수
150


"민간투자 1조7천억 원, 지역 일자리 4천여 개 창출 기여"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정부가 올해 지방에 투자한 72개 기업에 보조금 3천475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개최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최장 3년간 1조7천529억원을 지방에 투자하고, 일자리 4천74개를 새로 만들 수 있게 됐다.

작년과 비교할 때 투자액은 20.2%(2천941억원), 신규 일자리는 21.5%(720명) 늘어난 수치다.

보조금 지원 대상 기업들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내 투자를 하거나 소재·부품·장비 분야 생산시설 등을 확충할 예정이다.

예컨대 지난 6월 국내 제1호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된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시 빛그린산업단지에 11만7천㎡ 규모의 공장을 건설 중이다. 내년 하반기에 연간 7만 대 규모의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양산체제에 돌입하며 908명을 채용한다.

군산시, 창원시 진해구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내 투자와 보조금 지원도 지속해서 이뤄지고 있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지방 신·증설,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등 지방에 투자하는 기업에 설비보조금은 최대 34%, 입지보조금은 최대 5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산업부는 코로나19에 따른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신·증설 보조금 지원대상 업종을 확대하고 신규고용 요건도 완화했다. 투자 착수단계에서 설비보조금의 70%를 선지급하던 것을 감영병위기경보 심각 단계 기간에는 80%까지 선지급할 수 있게 제도 역시 개선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12.13)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