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국-동유럽, 탄소중립·에너지 협력 기회 무궁무진"
작성일
2021.02.27
조회수
30

대한상의-산업부 포럼…전지·원전·수소 분야 등 협력 모색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제2차 한국-동유럽(V4) 경제통상포럼'을 개최하고 재생에너지, 탄소중립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V4는 비셰그라드 그룹 4개국 폴란드,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다. 이 포럼은 지난해 10월 발족해 유럽의 핵심 생산기지인 동유럽권에 한국 기업이 진출하도록 돕고 양 지역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날 포럼에서 "우호적인 협력 관계를 지속해온 한-V4간 경제 협력이 더 발전하려면 세계 흐름에 맞춰 '그린'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며 "양측 국가의 친환경 정책에 따라 협력 여지는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유 본부장은 양측간 그린 비즈니스 협력이 활발하도록 정부가 뒷받침할 것이며, 정부간 협력 채널에서는 기업의 신사업 발굴과 투자 애로 해소가 비중 있게 다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주제발표에 나선 노동운 에너지경제연구원 수석연구원은 폴란드는 EU 회원국 중 유일하게 탄소 중립 대신 저탄소 달성 전략을 택하고, 다른 국가들은 탄소중립 선언을 따르는 등 현황을 소개했다.

이날 포럼에는 V4 국가에 주력 생산기지를 둔 삼성SDI[006400],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해 삼성전자[005930], 현대차그룹, 포스코[005490], 효성첨단소재[298050], 두산밥캣[241560] 등 동유럽 진출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V4 국가에서는 피오트르 오스타셰프스키 주한 폴란드 대사,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 대사, 얀 쿠데르야비 주한 슬로바키아 대사, 구스타브 슬라메츠카 주한 체코 대사가 참석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한국은 동유럽에 2차 전지 생산기지 투자를 확대하고 있고, 체코·폴란드 등 원전 수주 가능성도 높아 추가 협력 여지가 큰 지역"이라며 "수소 경제와 관련해서도 동유럽과 협력을 유럽 전체 표준화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hin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2.25)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