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과기부, 5G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 선도 사업 착수…1200억 투입
작성일
2021.04.30
조회수
6

"2021년을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만들 것"



연구개발특구 지정현황 및 변화상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2021년도 '5G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에 착수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반으로 5G를 활용하는 다양한 융합서비스 모델을 공공 부문에 구축하고 5G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 1200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MEC란 통신망의 데이터를 중앙까지 전송하지 않고 서비스 현장에서 처리하는 기술로, 5G 장점을 현장에 특화된 융합서비스로 구현하는 데 필수적인 기술로 꼽힌다.

작년에 안전·방역, 원격교육, 도로관리, 방역·교육, 헬스케어, 스마트산단, 환경 등 총 7개 분야 서비스 모델을 구축해 현재 운영 중이며 특히 수요처에서는 비대면 안전·방역, 스마트산단 등의 서비스 모델 도입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올해는 400억원을 투자해 MEC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축과 함께, 전·후방 산업 활성화를 위한 개방형 MEC 기반기술 상용화 및 5G·MEC 표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6개 분야 MEC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축은 ▲KT(국방, 스마트캠퍼스) ▲LG유플러스(항만, 스마트시티, 스마트산단) ▲대전테크노파크(헬스케어)가 주관해 연말까지 완료하고 내년부터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MEC 기반기술 상용화의 경우에는 대전도시철도공사, 스마트쿱㈜, ㈜스위트케이, ㈜엔텔스, ㈜팀그릿, ㈜이루온이 주관하여 MEC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현에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솔루션 개발 및 실증 등의 기반기술 상용화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시장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5G 산업 생태계 전반의 활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과기부는 기대된다.

또한 5G 활용 확산과 함께 급격한 성장이 전망되는 MEC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공공부문에 선도 적용한 서비스 모델 등을 기반으로 5G·MEC 표준화도 병행해 추진하기로 했다.

과기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5G가 창출하는 융합서비스를 통해 경제·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해 2021년을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며 "다양한 5G 융합서비스를 발굴하고 공공부문에 선도 적용해 우리의 5G 모델이 글로벌 레퍼런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전·후방 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5G+ 융합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mint@newsis.com



<저작권자(c) 뉴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1.04.28)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