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민간 혁신기술 개발 지원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내년 시행
작성일
2021.05.02
조회수
5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10년간 4천142억원 투자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민간의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산업기술 알키미스트(연금술사)' 프로젝트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기술 알키미스트 프로젝트가 총사업비 4천142억원 규모로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통과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10∼20년 뒤 산업의 판도를 바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미래 신산업과 신시장 창출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과제 성공에만 중점을 둔 연구 관행 속에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2019년부터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다.

정부는 내년부터 2031년까지 대학과 연구소, 기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범부처가 추진 중인 혁신도전형 연구개발(R&D) 사업군 중 처음으로 예타를 통과했다"면서 "정부 내 과감하고 혁신적인 R&D 사업이 확대되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 사업은 테마별로 여러 과제가 경쟁하는 총 3단계 스케일업 경쟁형 R&D 연구 방식으로 이뤄진다.

테마별로 1단계는 6개 팀을 지원하고, 2단계는 1단계 6개 팀 중 3개 팀만, 3단계는 최종 1개 팀만 지원하는 방식이다.

1단계 개념연구는 1년간 2억원, 2단계 선행연구는 1년간 5억원, 3단계 본연구는 5년간 40억원 등 과제당 최장 7년, 최대 207억원 안팎을 지원한다.

각계 최고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그랜드챌린지위원회가 10∼20년 뒤 미래 산업의 게임체인저가 될 혁신적인 테마를 발굴하고, 테마별 과제는 연구자가 직접 기획한다.

지난해 시범사업 때는 생각만으로 외부기기를 제어하거나 타인과 소통할 수 있는 쌍방향 신경 인터페이스 연구, 세포 내에서 질병 유전자를 감시하고 자가 교정해 질병의 발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기술, 면역거부반응이 없는 소프트 임플란트, 미세먼지 등 유해 물질을 자동으로 감시해 인체를 보호하는 신체 보호형 스마트 수트 프로젝트 등이 꼽혔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5.02)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