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3.4%→3.8% 상향…"수출이 주도"
작성일
2021.06.09
조회수
4

"수출성장률 9.6%…민간소비는 소득기반 약화 등으로 회복 미약" 

"신속한 백신 보급이 올해 성장률의 핵심 요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세계 경제 회복에 따른 수출 호조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 후반대까지 끌어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KERI 경제 동향과 전망 : 2021년 2/4분기'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앞선 1분기 보고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3.4%로 전망했다. 하지만 최근 수출이 크게 늘며 경기 회복을 견인하자 경제성장률 전망을 0.4%포인트 상향 조정해 3.8%로 제시했다.

한경연은 재화·서비스 분야에서의 수출 증가세 확대가 올해 국내 성장 흐름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2.4%의 역성장을 기록했던 수출은 주요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과 적극적인 백신 보급 영향으로 교역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구나 반도체 슈퍼사이클·국제유가 회복 등 교역 여건이 개선되고, 바이오·헬스와 같은 비주력 품목도 선전하고 있어 수출 증가율은 9.6%까지 확대될 것으로 분석된다고 한경연은 전했다.

민간소비는 가계 소득기반 약화, 늘어난 가계부채 상환 부담에 백신 보급 지연이 겹쳐지면서 2.3% 성장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설비투자도 수출 호조 영향으로 탄탄한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반도체 등 정보·기술(IT) 부문에 대한 공격적 투자가 지속되는 가운데 친환경 분야 투자도 상승 흐름을 나타내면서 설비투자는 9.0%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건설투자는 대규모 주택공급 대책 영향으로 지난해 부진에서 벗어나 성장률 2.1%로 플러스로 전환될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건축규제와 공공재 건축에 대한 반발 기조로 실질적인 건설투자 회복은 하반기에 이르러서야 제한적 수준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0.5%에서 올해 1.8%로 큰 폭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농·축·수산물 가격의 높은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경기회복 기대감과 국제유가 회복, 거주비 상승 등이 상방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경연은 원/달러 환율은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프로그램의 축소) 우려와 인플레이션 가능성 확대, 위안화 절상 등이 동시에 작용하면서 1천130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원활한 대처와 백신 보급 속도가 올해 경제성장 경로에서 가장 중요한 리스크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상반기 내 안정화하고, 백신 보급으로 올해 내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면 양호한 성장 흐름을 지속할 수 있다"면서 "백신 보급이 지연된다면 성장률은 3% 초반에 머물 수도 있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6.09)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