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투자뉴스

  • Home
  • 정보센터
  • 투자뉴스
보관비용 최대 20% 저렴한 해외 공동물류센터 조기 구축
작성일
2021.10.12
조회수
6


물류대란 (CG)
[연합뉴스TV 제공]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 대책…내륙운송 연결·항공운송 확대도 지원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물류대란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을 위해 최대 20% 낮은 비용으로 화물을 보관할 수 있는 해외 공동물류센터가 조기에 구축된다.

중소화주를 대상으로 해상운송과 현지 물류를 연결하는 내륙운송 지원 사업도 추진된다.

정부는 12일 '수출입물류 비상대응 전담반(TF)' 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추가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수출입물류 상황에 대응해 북미향(向) 선박 투입, 중소화주 전용 선복(적재공간) 배정, 총 1천763억원 상당의 물류비 및 금융 지원 등을 시행했다.

그 결과 작년 8월부터 1년간 미주항로에 13만4천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수송해 전년 대비 증가한 물동량의 66.8%를 해소했으며, 62회에 걸쳐 중소화주에 미주·유럽항로 1만2천TEU를 배정했다.

그러나 글로벌 물동량 증가, 미국·유럽 항만의 하역·트럭기사 인력 부족 등으로 현지 항만과 내륙운송 적체가 쉽게 풀리지 않는 상황이다.

이는 연쇄적으로 국내 물류 차질로 이어져 국내외 내륙 운송비, 창고 보관비 상승 등 수출기업의 부담을 키우고 있다.

이에 정부는 해외 물류거점 제공, 현지 내륙운송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추가 지원책을 시행한다.

우선 현지 물류에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을 위해 부산항만공사와 코트라가 10∼20% 낮은 비용으로 화물을 보관할 수 있는 공동물류센터를 해외 물류 수요가 높은 곳에 조기에 구축할 예정이다.

네덜란드 로테르담 센터가 1만5천㎡ 규모로 내년 1월 개소하며,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인도네시아 자바 센터도 내년 상반기 중 문을 연다.

기존의 해외 공동물류센터는 내년도 예산을 확충해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륙운송 수단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화주들을 위해 해상운송과 트럭 등 현지 물류를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해당 사업은 이달 중 출항하는 미주 서안향 선박부터 적용하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지역 우체국 및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에서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정부는 미주노선 국적사의 화물기 및 벨리카고(여객기 화물칸) 증편을 신속히 허가해 정체된 해상운송의 대안으로서 항공운송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총 9천편의 항공운송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019년 4천291편, 2020년 7천598편보다 크게 증가한 규모다.

정부는 장기운송계약 확대, 표준운송계약서 개선 및 활용률 제고, 통합물류정보 플랫폼 정비 등 수출입물류 생태계 개선을 위한 제도적 노력도 병행한다.

문동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은 "원자재 가격 상승과 더불어 글로벌 물류의 대내외적 불안정성이 수출 환경에 지속적인 위험요인이 되고 있다"며 "수출 호조세가 차질을 빚지 않도록 수출입물류 리스크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재우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3분기 물동량 증가에 대비해 미주·유럽·동남아 주요 항로에 임시선박을 최대로 투입(9월 13척)하고 중소화주 전용 선복 배정량도 9월부터 주당 480TEU에서 1천300TEU로 3배로 늘렸다"면서 "앞으로도 월 최소 6척 이상의 임시선박을 계속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10.12.)

메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