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Invest Korea

검색

신재생에너지

  • Home
  • 유망산업·입지
  • 신산업
  • 신재생에너지
  • 준수한 기술수준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추진 내용닫기
    준수한 기술수준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추진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2018)에 따르면, 국내 신·재생에너지 분야 기술수준은 86%(최고 100%)
    수준으로 선진국(유럽, 미국, 일본)과는 10%내외 기술격차가 존재한다.
    태양광 산업은 셀, 모듈제조기업(한화, LG 등)위주로 성장하고 있으며, 수출 중심의 밸류체인이 형성되어 있다.
    풍력산업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주요부품(블레이드, 전력변환장치 등)생산 인프라를 보유중이며, 대규모 풍력단지조성 등을
    통해 내수시장 및 투자를 확대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하고자 한다. 수소차, 연료전지 등 수소활용분야의 국내 제조기업 기술력은
    확보되었으며, 그린수소 생산 제조 및 관련 인프라(운송, 저장, 충전판매)기반 확대를 위한 글로벌 협력사업도 추진중이다.
    "신재생에너지 원별 국내 기술경쟁력 수준현황"
    신재생에너지 원별 국내 기술경쟁력 수준현황 표로 에너지원, 연간 정부 투자금액(백만달러), 기술경쟁력 확보(對 최고국 기술격차, 對 최고국 기술격차 증감, 선도국 대비 기술수준) 정보제공
    에너지원 연간 정부 투자금액(백만달러)1) 기술경쟁력 확보
    對 최고국 기술격차2) 對 최고국 기술격차 증감 3) 선도국 대비 기술수준 4)
    태양광 52.4 3년 이하 ‘14년 대비 1년 미만 감소 80% 이상
    풍력 35.9 5년 이상 ‘14년 대비증가 60% 이상
    수소 6.1 3~5년 ‘14년 대비 1년 이상 감소 70% 이상
    연료전지 25.9 3년 이하 ‘14년 대비 1년 미만 감소 80% 이상
    태양열 4.2 3년 이하 ‘14년 대비 1년 미만 감소 80% 이상
    지열 5.7 5년 이상 ‘14년 대비 1년 이상 감소 70% 이상
    해양 6.8 3~5년 ‘14년 대비 1년 이상 감소 60% 이상
    ※ 출처 : 신재생에너지 핵심기술개발사업 특정평가 보고서(KISTEP, 2018.7)
    • 2013~2017년, 연평균 정부투자금액, 사업 예산 요구서(2014~2018), 2018년 평균환율 적용하여 원-달러 환산
    • 2016년 기술수준평가(KISTEP, 2017)
    • 2016년 기술수준평가(KISTEP, 2017)
    • 신재생에너지 기술수준 및 국외기술도입현황 조사(KISTEP)
  •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및 발전비중 지속 증가 내용열기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및 발전비중 지속 증가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19년 신·재생에너지 누적설비보급용량(잠정치)은 23.2GW(총 발전설비비중 17.7%)로
    전년 대비 21.8% 증가하였으며, 발전비중은 9.8%로 전년 대비 0.9%p 증가하였다.
    現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 친환경에너지 산업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2018년 기준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국내 매출은
    약 82억 달러(한화 9조 332억원, 전년 대비 21.1% 증가), 종사자수는 3만 5,215명(전년 대비 1.8% 증가)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이다.
    한화솔루션, OCI, 신성이엔지, 유니슨 등 국내시장 확대를 기반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으며, 해상풍력단지사업 개발계획에 따른
    대규모 사업 착수로 풍력산업도 확대될 전망이다.
    (단위 : 천toe)
    신재생에너지 생산량 현황 표로 구분, 년도 정보제공
    ※ 출처 :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신재생에너지보급통계」
    ※ 통계공표시기 : 조사기준년도 익월 11월(확정공표)
    ※ 주석 : 소수점 2자리에서 반올림 수치로 KOSIS등의 자료와 차이가 있을 수 있음
    ※ 주석 : 세부내용은 ‘2018년 신재생에너지 보급통계’(‘19년 발간) 자료 참조
  • 태양광, 풍력 발전사업 관련 글로벌 기업들의 한국 진출 지속 내용열기
    태양광, 풍력 발전사업 관련 글로벌 기업들의 한국 진출 지속
    최근 일본, 독일, 스페인, 중국 등에서 태양광, 풍력 발전사업 진출을 위하여 한국 법인 설립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유럽 및 북미 주요 기업은 한국 발전자회사, 지자체 및 한국 기업을 통해 해상풍력 계획 입지에 참여하기 위한 법인 설립을 추진이다.
    다국적 투자사 맥쿼리캐피탈(Macquarie Capital)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하여
    경북부유식해상풍력㈜ 투자를 위한 업무 양해각서를 체결(’18.5)했으며, 일본 인플럭스(Influx), 중국 JA Solar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內 자금을 출자하고 공장건설을 착공했다. 또한 덴마크 에너지 국영기업 오스테드(Orsted)는
    한국 풍력사업 진출을 위해 한국에 아시아태평양지역 두번째 법인을 설립했다.
    "국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
    MACQUARIE, Orsted, JA Solar, influxdata, NEL, WPD 이미지 크게보기
  • 재생에너지 육성방안 내용열기
    재생에너지 육성방안
    한국 정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신규설비 95% 이상을
    청정에너지로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수요 확충을 위해 산업부는 2022년 기준 9%로 설정했던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율(RPS)를 1%p 증가한 10%로 상향 조정하기도 했다.
    관련 정책으로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2017.12월),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방안(2019.4월),
    ▲3차 에너지 기본계획(2019.6월) 등이 있다.
    "한국 재생에너지 육성 방안"
    하단에 내용 참고바랍니다.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확대
    •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2016(7), 2022(10.5), 2030(20), 2040(30~35)
    •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GW): 2016(13.3), 2022(27.5), 2030(63.8)
    이미지 크게보기
    ※ 출처 :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2017),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2019)
    하단에 내용 참고바랍니다.
    신규설비 95% 이상을 청정에너지로 공급
    • 2017년도 총 15.1GW - 태양광 38%, 풍력 8%
    • 2018~2030년도 총 48.7GW - 태양광 63%, 풍력 34%
    • 2030년도 총 63.8GW - 태양광 57%, 풍력 28%, 바이오 5%, 폐기물 6%
    이미지 크게보기
    ※ 출처 :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2017)
    하단에 내용 참고바랍니다.
    신재생에너지 수요 확충
    • 신재생에너지 의무 공급량 (GWh) - 2019(26,967), 2020(31,402) 16.4% 상승
    •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비율 (%) - 2019(6%), 2020(7%)
    이미지 크게보기
    ※ 출처 : 신재생에너지 기술 개발 및 이용 보급 실행계획(2020)
    하단에 내용 참고바랍니다.
    수소경제 활성화
    • 연간 수소공급(만 톤) - 2018(13), 2022(47), 2040(526)
    • 수소차(만 대) - 2018(0.2), 2022(8.1), 2040(620)
    • 수소충천소(개소) - 2018(14), 2022(310), 2040(1200)
    이미지 크게보기
    ※ 출처 :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2019)
  • 지역별로 차별화된 산업생태계 구축 내용열기
    지역별로 차별화된 산업생태계 구축
    재생에너지 산업기반이 있거나 대규모사업이 예정된 지역에 혁신 인프라를 보강하여
    지역별로 차별화된 산업생태계를 구축한다. 지방정부는 지역 맞춤형 대규모 프로젝트 발굴, 추진 등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정부는 연구, 기반시설 등 인프라 구축과 R&D· 실증·인력 양성을 지원한다.
    하단에 내용 참고바랍니다.
    • 충북권(태양광)
      • (현황) 다수의 태양광 제조기업 소재, 국내 셀·모듈 67% 생산
        • 태양광 제조기반을 토대로 약 1GW 규모의 프로젝트 추진
      • (방향) 태양광 제품 및 융·복합 新제품서비스 개발·실증에 특화
      • (관련 기업) 한화큐셀, 현대에너지솔루션, 한화케미칼, 두산퓨얼셀 등
    • 동해권(부유식 해상풍력)
      • (현황) 조선·해양·중공업 등 750개사 밀집, 양호한 풍향(8~8.5m/s)
        • 동해가스전 인근에 1GW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 추진
      • (방향) 부유식 해상풍력 R&D-실증-상용화 등 개발 및 조기 산업화
      • (관련기업) 동국 S&C, 서한이앤피, LG전자, 탑솔라 등
    • 전북권(해상풍력, 태양광)
      • (현황)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 주민참여형 방식 등으로 태양광(3GW), 해상풍력(1GW) 추진
      • (방향) 제조·시공업체·연구기관 집적, 조선기자재 업체 업종전환 등
      • (관련기업) OCI, 에스에너지, 엔일렉트릭, 휴먼컴퍼지트 등
    • 경남권(해상풍력)
      • (현황) 풍력터빈(두산중공업, 유니슨), 부품 등 84개 기업 소재
        • 욕지도 해상풍력 등 총 1.9GW 규모의 풍력 프로젝트 추진
      • (방향) 초대형 풍력시스템·부품 개발·실증 및 생산거점으로 특화
      • (관련기업) 유니슨, 두산중공업, 효성중공업, 씨에스베어링, 태웅, 현진소재 등
    • 전남권(해상풍력, 태양광)
      • (현황) 태양광 설비의 22%(1.3GW, 국내 최대) 소재
        • 태양광(2GW, 영암호 등), 해상풍력(0.8GW, 완도 등) 추진
      • (방향) 융·복합 비즈니스 및 지역 상생형 모델 실증 거점화
      • (관련기업) 신성이엔지, 탑인프라, 다쓰테크, 지필로스 등
    이미지 크게보기
    ※ 출처 :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2019)
    ※ 자료협조 : 한국에너지공단
Invest KOREA담당자
신재생에너지 PM
류아름 기간산업유치팀
T.+82-2-3460-7887